본문바로가기

어쩌다1

발음  [어쩌다]

활용  〔어째, 어쩌니〕

동사

  1. 1.무엇을 어떻게 하다.
    • 이거, 미안해서 어쩌나.
    • 이미 지나간 일인데 이제 와서 나보고 어쩌란 말이냐?
    • 이제 와서 내가 뭘 어쩌라는 건지 도무지 모르겠다.
    • 가: 지난번에 고민하던 그 일은 어쩌기로 했니?
      나: 그냥 안 한다고 했어.
    • 가: 네가 뭘 어쩌겠어? 그냥 참아야지.
      나: 그래도 이번에는 그냥 안 넘어가.
    • 가: 시험장에 연필을 안 들고 가다니, 그래서 어쨌어?
      나: 옆 사람한테 빌렸어.
  • 문형  1이 어쩌다, 1이 2를 어쩌다
  • 본말 어찌하다
  1. 2.무슨’, ‘’의 뜻을 나타내는 말.
    • 평소에 아는 척도 안 하던 진수가 오늘은 어쩐 일인지 내게 먼저 인사를 했다.
    • 평소에 잘 울지 않는 아이인데 어쩐 영문인지 책상에 앉아 서럽게 울고 있었다.
    • 어쩐 까닭인지는 모르지만 아버지는 오늘 용돈을 주시면서 나를 칭찬해 주셨다.
    • 가: 생전 전화도 안 하더니 어쩐 일로 다 전화를 하셨나?
      나: 응, 좀 부탁할 일이 있어서.
  •   '어쩐'으로만 쓴다.
음성으로 듣기 새로고침
필명
제목
의견 의견 보내기
※ 사전 내용에 대한 여러분의 다양한 의견을 기다립니다.
(답변은 드리지 않습니다만, 보내주신 내용은 사전 내용 개선과 보완을 위해 참고하겠습니다.)

관용구 속담(2)

관용구 어쩔 수(가) 없다

  1. 앞에서 언급한 것과 다른 어떠한 행동을 하거나 상태가 될 수 없다.
    • 나쁜 일인지는 알고 있었지만 그런 상황에서는 정말 나도 어쩔 수가 없었다.
    • 가: 너 말고는 일 할 사람이 없어.
      나: 그럼, 어쩔 수 없네. 내가 할 수 밖에.
    • 가: 성제야, 벌써 여섯 시야, 너무 늦었어.
      나: 택시 타자, 지각을 안 하려면 어쩔 수 없어.
    • 문형  1이 어쩔 수(가) 없다

관용구 어쩔 줄(을) 모르다

  1. 어떻게 해야 할지를 모르고 쩔쩔 매다.
    • 그는 화가 나서 어쩔 줄 모르고 굳게 쥔 주먹만 바르르 떨고 있었다.
    • 외국인이 길을 물어 보자 영어를 못하는 나는 어쩔 줄을 몰라 황급히 도망쳤다.
    • 나는 그가 처음에 화를 냈을 때는 당황해서 어쩔 줄을 모르고 그냥 가만히 있었지만 지금은 상황이 다르다.
    • 가: 이런 물건을 속여서 팔다니. 말이 되나요?
      나: 사모님, 어쩔 줄 몰라 하지 마시고 저희 말씀 좀 들어주세요.
    • 문형  1이 어쩔 줄(을) 모르다